연예界 소식

차지연, ‘그라운디드’로 드론 조종사 役 도전...경계와 양면성 파헤친다
  • 등록일 : 2020.03.27
  • 조회수 : 124

 

 

[연예팀] 차지연이 모노극 ‘그라운디드’ 무대에 오른다.

차지연이 우란문화재단과 프로젝트그룹 일다의 공동 기획으로 5월 한국 초연되는 모노극 ‘그라운디드’에 출연한다는 소식이다.

미국 극작가 조지 브랜트의 대표작 ‘그라운디드’는 에이스급 전투기 조종사가 예상치 못한 임신으로 라스베이거스의 크리치 공군 기지에서 군용 무인 정찰기(드론)를 조종하는 임무를 맡게 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다.

주인공은 스크린을 통해 지구 반대편에 있는 전장을 감시하며 적들을 공격하는 한편, 퇴근 후에는 가족과 함께 평범한 일상을 보내는 괴리에 점차 혼란을 느끼게 된다.

2013년 초연 이후 전 세계 19개국, 12개 언어, 140개 이상의 프로덕션에서 공연된 이 작품은 2013 가디언, 런던 이브닝 스탠다드 ‘올해의 연극 TOP 10’에 선정되는 등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공격의 무기이자 방어의 수단으로 전쟁의 새로운 무기가 된 드론의 양면성에 착안, 하나의 존재가 가진 경계와 양면성을 다룬 밀도 높은 대본으로 우리가 필수적으로 고민해야 할 묵직한 질문을 던진다.

이번 한국 초연은 ‘킬 미 나우’ ‘내게 빛나는 모든 것’ ‘벚꽃동산’ ‘갈매기’ 등으로 세련된 미장센과 깔끔하고 속도감 있는 연출을 인정받는 ‘오경택’이 연출한다.

또한, 뮤지컬 ‘호프’ ‘메디슨 카운티의 다리’ ‘서편제’ 등 참여하는 작품마다 대체 불가한 배우로 강력한 존재감을 드러낸 ‘차지연’의 복귀작이기도 하다.

5월14일부터 5월24일까지 우란문화재단 우란2경에서.

(사진제공: 우란문화재단, 프로젝트그룹 일다)

 

 

[bnt뉴스 기사제공]
http://bntnews.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