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界 소식

신은정 단막극 ‘진추하가 돌아왔다’ 출연, 유정희 役으로 명품 연기
  • 등록일 : 2018.12.28
  • 조회수 : 51

 

 


[연예팀] 신은정이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그려냈다.

12월27일에 방영된 tvN ‘드라마 스테이지 2019’의  ‘진추하가 돌아왔다’에서 배우 신은정이 헌식(최귀화)의 아내 ‘유정희’ 역으로 열연한 가운데, 착한 심성과 대범함을 갖춘 현실적이면서도 바람직한 아내의 모습을 실감나게 선보여 많은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어냈다.

정희는 어린 시절 헌식이 좋아했던 가수 진추하가 24년 만에 돌아왔다는 소식에 남편이 전과는 다른 모습들을 보이며 방황하는 것을 보고 참다 결국 “당신 좀 어디가 어떻게 된 거 맞지? 다 큰 어른이 이러고 싶냐?”며 폭발했다.

이후, 이벤트 당첨 되어 헌식이 진추하 콘서트에 간 사이에 치매를 앓고 있는 헌식의 어머니(손병숙)가 없어져 집안이 한바탕 난리가 나며 고생 끝에 집안에서 잠들어 있던 어머니를 찾은 후 정희는 헌식과 이야기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그 날.. 당신이 그렇게 소리 지르는데, 나중에 생각해보니 당신 말이 맞더라.. 당신 너무 참고 살았어” 하며 헌식을 이해해줬고, 이어 “맏아들 노릇 하느라 애쓰고, 당신 만나 사는 나.. 불쌍하다고 좋은 남편 되어 주느라 애쓰고.. 당신 애썼어.. 진짜 애썼다..” 하며 그의 마음을 헤아려주는 모습을 보여줬다. 남편의 마음을 알아주는 착하고 바람직한 아내의 모습을 섬세하고 공감되게 그려내 많은 시청자들의 호평이 끊이지 않고 있다.

단막극임에도 불구, 신은정은 높은 공감력과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그는 꾸준한 작품 활동을 통해 대중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배우로, 최근에는 현실적으로 도움이 필요한 곳에 연탄 나눔 봉사활동과 공익광고 촬영을 진행해 많은 이들에게 따뜻함을 선사했다.

한편, tvN ‘진추하가 돌아왔다’를 통해 명품 연기 선보이며 극찬을 받고 있는 배우 신은정이 앞으로 얼마나 더 다양한 작품 속 캐릭터로 시청자들을 웃고 울게 만들지 그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사진출처: tvN ‘진추하가 돌아왔다’ 방송 캡처)
    

 

[bnt뉴스 기사제공]
http://bntnews.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