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界 소식

‘방법’ 조민수, 정지소 존재 확인...“재미있는 신이 붙은 놈”
  • 등록일 : 2020.02.12
  • 조회수 : 42

 

 

[연예팀] ‘방법’ 조민수가 정지소의 존재를 알아차리며 압도적 공포를 선사했다.

tvN 월화드라마 ‘방법(극본 연상호, 연출 김용완)’은 한자이름, 사진, 소지품으로 죽음에 이르게 하는 저주의 능력을 가지고 있는 10대 소녀와 정의감 넘치는 사회부 기자가 IT 대기업 뒤에 숨어 있는 거대한 악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

2월11일 방송에서는 포레스트 회장 진종현(성동일)의 영적 조력자이자 강력한 신기를 가진 무당 진경(조민수)이 백소진(정지소)의 존재를 알게 되고, 임진희(엄지원)가 백소진의 저주의 위력을 다시 확인하는 등 숨 막히는 스토리가 펼쳐졌다.

임진희는 자신이 그토록 증오하던 신문사 부장 김주환(최병모)이 사지가 뒤틀린 채 사망하는 끔찍한 사건을 접한 뒤 백소진이 가진 비범한 저주의 위력을 믿게 됐다. 그 시각 진종현은 자신의 회사와 유착 관계에 있던 김주환의 뜻하지 않은 죽음과 함께 형체를 식별할 수조차 없는 기괴한 시신 사진을 보고 불현듯 자신을 노리는 의문의 존재가 있을지도 모른다는 불안감에 빠졌다.

그런 그가 찾은 이는 다름 아닌 포레스트 자회사 대표 진경. 과거 진종현 회장과 함께 백소진의 모친을 죽인 인물이기도 한 진경은 강한 신기로 진종현을 보필하는 무당답게 김주환의 시신 사진만 보고 그가 ‘방법(謗法)’에 의해 사망했다는 사실을 알아차려 긴장감을 배가시켰다.

그런 가운데 백소진은 임진희 앞에서 자신을 괴롭히는 학생에게 직접 저주를 가했고, 방법이 한자이름, 사진, 소지품 외에도 직접 만져 저주를 보낼 수 있음을 보여줘 충격을 선사했다. 또한 자신의 모친이 진종현에게 내림굿을 했던 장본인이라며 자신과 악귀 진종현의 10년 전 악연을 밝혀 임진희에게 함께 진종현을 ‘방법(謗法)’할 것을 제안했다.

특히 대미를 장식한 조민수의 10분 롱테이크 굿판 엔딩은 실제 무당에 빙의한 듯한 조민수의 신들린 연기와 강렬한 태평소, 북, 꽹과리 음악이 한데 어우러져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몰입감과 긴장감을 선사하며 한국 드라마사에 길이 남을 역대급 엔딩을 선사했다. 끝내 백소진의 존재를 확인하는 진경의 모습은 보는 이의 뒷머리를 쭈뼛 세울 만큼 극의 긴장감을 절정으로 치솟게 했다.

더욱이 “얼굴, 한자 이름 그리고 물건을 가지고 살을 내리는 놈이구먼. 재미있는 신이 붙은 놈이야”라며 피를 머금은 채 미소 짓는 진경의 소름 끼치는 표정은 긴장감을 높였다.

한편, tvN 새 월화드라마 ‘방법’은 매주 월, 화 오후 9시 30분에 방송 된다.(사진제공: tvN)

 

 

[bnt뉴스 기사제공]
http://bntnews.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