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界 소식

류준열은 바쁘다..‘뺑반’부터 ‘전투’까지, “성장 보여주고 싶어”
  • 등록일 : 2019.01.22
  • 조회수 : 77

 

 


[연예팀] 2019년에도 류준열은 열일.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통해 매번 다채롭게 변주하는 배우 류준열. 그간 류준열은 영화 더 킹’ ‘독전등 다수의 작품에서 결이 다른 캐릭터를 본인만의 개성 있는 연기력으로 밀도 있게 구현하며 본인만의 영역을 확장해 나가고 있다.

2019년 류준열은 영화 차이나타운한준희 감독의 신작 뺑반을 시작으로, 영화 ’ ‘전투로 연이어 관객을 만날 예정이다.
                
130일 개봉하는 영화 뺑반은 통제 불능 스피드광 사업가를 쫒는 뺑소니 전담반, 뺑반의 고군분투 활약을 그린 범죄오락액션이다. 공효진, 조정석과의 만남으로 개봉 전부터 뜨거운 기대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류준열은 극에서 뺑소니 전담반의 에이스 순경 서민재역을 맡았다. 강한 사명감으로 열혈 수사를 펼치는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그리기 위해, 가죽 재킷, 안경, 덥수룩한 머리 등 소품과 스타일링까지 세심히 챙겼다. 극에서 류준열은 특유의 예민한 감을 토대로 사고의 진실을 밝혀내는 서민재를 독특한 스타일로 구현한다.

류준열은 뺑반개봉 이후 영화 으로 곧바로 관객을 만난다. 영화 은 박누리 감독의 신작으로 부자를 꿈꾸며 여의도에 입성한 신입 브로커가 여의도 최고의 작전 설계자를 만난 후, 돈의 유혹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범죄드라마다. 류준열, 유지태 두 배우의 신선한 만남으로 촬영 전부터 화제가 됐다. 극에서 류준열은 신입 브로커 일현역을 맡았다.

또한 류준열은 여름에 영화 전투개봉을 앞두고 있다. 원신연 감독의 신작 전투는 대한 독립군이 최초로 승리한 봉오동 전투, 그 기적을 만든 독립군들의 4일간의 사투를 담은 이야기다. 유해진, 조우진 등이 출연한다. 극에서 류준열은 비범한 사격 솜씨를 지닌 대한독립군 분대장 이장하역을 맡았다. 결기에 찬 눈빛으로, 당시 독립군의 다부진 모습을 높은 싱크로율로 완성했다는 후문이다. 영화 전투를 통해 만나게 될 류준열의 또 다른 연기 변주가 기대된다.  

한편, 류준열은 매 작품마다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촬영장에서 에너지를 얻는다. 계속해 발전하는, 관객에게 가까이 다가가는 좋은 배우가 되고 싶다고 전했다.(사진제공: 씨제스엔터테인먼트
) 

 

[bnt뉴스 기사제공]

http://bntnews.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