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界 소식

‘보라빛 밤’, 변화를 목전에 둔 마라토너 선미 (종합)
  • 등록일 : 2020.06.29
  • 조회수 : 44

 


[김영재 기자] 선미가 ‘보라빛 밤’으로 돌아왔다.

가수 선미의 새 싱글 ‘보라빛 밤(pporappippam)’의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29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개최됐다.

‘날라리(LALALY)’ 이후 약 10개월 만의 컴백이다. 선미는 “여름과 어울리는 곡이고, 내가 그동안 해 본 적 없는 밝고 청량한 스타일의 곡”이라고 전했다. 이 같은 변화의 중심에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이하 코로나19)이 있다. 코로나19로 마음이 답답한 요즘을 일신할 수 있는 곡을 목표한 것.

‘보라빛 밤’은 선미가 꿈꾸는 사랑에 대한 단편을 몽환적으로 풀어낸 시티 팝 장르의 노래다. 직접 가사를 썼고, 작곡은 그간 ‘사이렌(Siren)’ ‘날라리’ ‘가라고(Gotta Go)’를 함께 만든 프란츠(FRANTS)와 공동으로 작업했다. 그간 선미는 사랑에 조소를 보내는 쪽이었다. 이번에는 정반대다. 그는 “사랑에 설레는 감정을 담았다”며, “‘선미도 예쁘게 사랑할 줄 안다’를 보여 주고 싶었다”고 밝혔다.

그간 선미는 현 소속사로 적(籍)을 옮긴 후 ‘가시나’ ‘주인공’ ‘사이렌’ ‘누아르(Noir)’ ‘날라리’ ‘가라고’ 등으로 선미표 음악을 굳건히 했다. 이는 댄스, 힙합, 밴드, 레게 등 매번 도전을 거듭한 걸그룹 원더걸스(Wonder Girls) 후기 때와 사뭇 비교되는 행보다. 기자의 언급에 선미는 “지금도 매 노래가 도전”이라고 강조했다. 가사가 다를 뿐 이번 ‘보라빛 밤’ 역시 소위 ‘선미 팝’이다. 그는 지금 변화의 적기를 재고 있다. 선미는 “아마 변화해야 할 시기가 곧 올 것”이라며, “그 변화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타이밍이다. 그렇게 변화한 선미가 어떤 모습일지 궁금하고 대중이 어떻게 받아들일지도 궁금하다”고 전했다.

앞서 선미는 SBS ‘선미네 비디오가게’에서 “과연 임팩트 있고 강렬한 인상을 남기고 사라지는 것이 좋은지 아니면 별 탈 없이 무난하게 살아가는 것이 좋은지 고민이 든다”며 개그우먼 박미선에게 조언을 구한 바 있다. ‘24시간이 모자라’를 시작으로 어느새 솔로 활동 7년 차를 맞은 선미는 인생이라는 장기전에서 마라토너로서 완주를 해내고 싶다고 했다. 그는 “여성 솔로 아티스트로 버티고, 버티고, 버티고 싶다”며, “‘끝까지 버티는 것이 이기는 것’이라는 말처럼 오랫동안 내 페이스를 유지하며 사람들에게 기억되고 싶다. 금방 사라지는 존재는 싫다”고 전했다.

선미가 오래도록 사랑받는 곡이 되기를 희망한 ‘보라빛 밤(pporappippam)’은 금일(29일) 오후 6시 공개된다. 오후 8시에는 온라인 팬 쇼케이스가 열린다.

(사진제공: 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

 

 

[bnt뉴스 기사제공]
http://bntnews.hankyung.com